우리 환우가 달라졌어요

cheong chun hospital

01

50대 박경* 님 / 뇌졸중

일상의 소소한 활동을
내 손으로 할 수 있게 되었어요.